부산독립영화협회 성명서

 

부산독립영화협회는 부산국제영화제 이용관 집행위원장 사퇴 종용과 그에 따른 설득력 부족한 해명을 내놓은 부산시에 대해 매우 유감을 표한다.

 

현재 부산시는 23일 부산시 정무부시장과 문화관광국장을 통해 부산국제영화제 이용관 집행위원장에게 사퇴를 종용했으며 그에 대해 어제 긴급회견을 열어 그런 적 없다는 식의 무책임한 해명을 통해 지금의 파문을 단순한 해프닝으로 적당히 넘기려 하는 것으로 보인다.

 

작년 부산국제영화제에 대한 부산시의 다이빙벨 상영중단 압력과 이후 벌어진 표적감사, 현재의 이용관 집행위원장 사퇴 종용 논란 등의 일련의 과정들이 부산의 문화예술정책에 대한 부산시의 기본적인 인식 부족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고 있으며, 현재 부산 영화계는 물론 한국의 모든 영화인들은 이로 인한 영화도시 부산의 위기에 대해 우려스러움을 넘어 개탄의 지경에 이르고 있다.

 

부산독립영화협회는 이번의 사태를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며 향후 부산시의 문화예술정책 방향을 예의주시할 것이다. 우선 일차적으로 이러한 문제의 재발 방지를 위해 부산국제영화제 운영의 독립성과 자율성을 철저히 보장할 것을 부산시에 요구하는 바이다. 더 나아가 부산시가 이후에도 국제영화제의 고유한 본질을 무시한 채 일방적이며 강압적인 형태로 영화제의 운영에 간섭과 압력을 가해 온다면 향후 부산시민을 위시하여 전국 단위의 시민 단체와 문화예술단체들과의 연대를 통해 적극적으로 대응해나갈 것이다.

 

 

  1. 01. 26.

 

()부산독립영화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