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국제영화제를 지키는 범시민대책위원회’

출범 선언문

 

올해로 창설 20주년을 맞는 부산국제영화제는 영화예술인은 물론이고 부산시민이 힘을 합쳐 만들어 낸 자생적이고 독립적인 문화행사이다. 부산 국제영화제가 그동안 숱한 어려움을 이겨내고 세계 유수의 영화제로 부산 문화를 대표하고 나아가 아시아를 대표하는 국가적 브랜드로 성장한 것은 황무지와 같은 척박한 토대에서 이 행사를 기획·주관한 이들의 열정과 땀, 영화인과 영화팬들의 열성적인 호응, 그리고 부산시민의 든든한 뒷받침에 힘입었음은 만천하가 다 아는 사실이다. 물론 정부와 부산시의 지원 또한 부산국제영화제의 발전에 한몫했음도 사실이다.

문화예술이란 나무는 창작인의 열정과 문화소비자의 호응, 그리고 문화행정의 지원이란 줄기를 뻗어 꽃을 만개시킨다. 그 나무의 뿌리는 독립성과 자율성임은 말할 나위도 없다. 재정 지원을 빌미로 문화예술인의 창작활동을 간섭하고 통제하려는 시도는 결코 용납될 수 없다. 자율성과 독립성의 보장이야말로 문화예술 정책의 기본이자 핵심 가치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근 영화진흥위원회가 부산국제영화제에 매년 교부해왔던 지원금을 이해하기 힘든 사유로 반 토막 낸 것은 지원을 올가미 삼아 문화예술계를 길들이려는 대표적인 사례가 아닐 수 없다. 신생 영화제에 대한 지원금은 늘리면서, 아시아 최고라는 명성을 가진 부산국제영화제의 지원금을 깎아낸 것은 그 어떤 변명으로도 정당화 될 수 없다. 영진위 자신의 심사평가에서 9개 영화제 중 1위를 차지한 부산국제영화제의 지원을 축소하는 것은 자기모순을 스스로 드러낸 행위가 아니고 무엇인가.

 

영진위의 지원예산 대폭 삭감은 ‘문화 융성’을 국정지표로 내세운 박근혜 정부의 문화정책과도 정면으로 배치되는 것임에 분명하다. 아울러 자율성과 창의성, 독립성을 바탕으로 이루어져야 할 ‘창조경제’를 주창하고 있는 현재 상황에서 이번 영진위의 결정은 정부정책에도 역행하는 것으로 국민신뢰를 더욱 떨어뜨리는 계기가 되고 있다.

 

그리하여 이미 부산지역의 문화예술단체, 시민사회단체 그리고 15개 대학 교수 529명이 항의성명을 발표하는 등 시민들의 분노가 갈수록 커져 가고 있으며, 부산국제영화제의 독립성을 지키려는 열망 또한 고조되고 있다.

이에 지난 해 제 19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행사 이후 유례없는 감사 실시 등으로 인한 영화제 흔들기 우려가 채 가시기도 전에 전격적으로 이루어진 영화진흥위원회의 예산 삭감 조치를 비상 상황으로 인식, 부산 시민의 힘으로 위기에 놓인 부산국제영화제를 지켜내야 한다는 고뇌에 찬 결단을 내리고 부산지역의 영화영상단체, 문화예술단체, 시민사회단체, 그리고 원로, 중진 인사들을 망라하여 ‘부산국제영화제를 지키는 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범시민대책위원회)’를 출범한다.

우리는 범시민대책위원회의 출범을 통해, 부산국제영화제에 대한 영진위의 예산삭감을 원상복구하기 위한 활동을 시작하며, 앞으로 부산국제영화제의 성장과 발전을 위해 장애가 되는 모든 관료주의적인 행태를 막아내고 부산의 자산이자 대한민국의 소중한 자산으로 발돋움한 부산국제영화제를 지켜내기 위해 3백 5십만 부산시민과 함께, 나아가 영화제를 아끼고 사랑하는 모든 국민과 더불어 더욱 강력한 대응을 해 나갈 것임을 천명하며,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첫째; 영화진흥위원회는 부산국제영화제에 대한 국비 지원을 즉각 원상복구하고 부산국제영화제 운영의 자율성과 독립성을 보장할 방안을 제시하라.

둘째; 부산시는 영화진흥위원회의 국비 지원 원상복구와 올해 20주년을 맞는 부산국제영화제의 도약과 발전을 위해 부산시 차원 및 정부 차원의 지원 대책 수립에 나서라.

 

2015526

 

부산국제영화제를 지키는 범시민대책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