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쓴이: indipusan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민관 합동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 발표에 대한 “부산독립영화협회“의 입장

  <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민관 합동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 발표에 대한 “부산독립영화협회“의 입장 >   (성명서) “ 서병수 부산시장은 신성한 공직에서 사퇴하고 검찰은 원점에서 재수사하라! ”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민관합동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의 결과 발표를 통해 부산국제영화제 파국의 과정에 서병수 부산 시장이 직접 개입했음이 만천하에 드러났으며 명명백백하게 밝혀졌다. 수많은 부산의 영화인들은 어느 정도 예견했으나 이번 결과를 통해 더욱 낱낱이 드러난 당시 박근혜 정권의 부산국제영화제에 대한 탄압의 실체와 이에 영합한 서병수 부산시장의 정황을 보며 개탄과 함께 분노를 금하지 않을 수 없다.   이번 발표의 핵심은 그동안 거대한 의혹으로만 남겨졌던 사안인 당시 청와대가 직접적으로 김종덕 문화부 장관과 김희범 차관을 내세워 14년 부산국제영화제의 “다이빙벨” 상영에 개입한 정황과 직후 이용관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의 인사조치에 서병수부산시장이 적극적으로 협조하였다는 것이 분명한 사실로 드러난 것이다. 구체적으로 서병수 부산시장은 이번 조사를 통해 당시 김기춘 실장,김종덕 문체부 장관,김희범 차관과 총 3번의 통화를 통해 이번 사태에 직접적으로 개입했음이 밝혀졌으며 이후에도 직간접적으로 부산국제영화제 사태에 영향력을 행사했음이 분명히 나타났다.   수많은 부산의 영화 및 문화예술인들은 부산시장의 압력속에서도 세월호 참상을 다룬 “다이빙벨”의 상영을 독립적으로 강행한 부산국제영화제에 대해 아낌없는 지지와 응원을 보냈다. 문화예술에 있어 가장 중요한 독립성과 자율성에 대한 근원적인 흔들림을 결코 좌시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이번 조사에서 세세히 드러났듯 박근혜정권의 핵심 권력자들은 부산국제영화제 사태에 전방위적으로 조직적으로 개입하고 압력을 행사하였다. 여기에 영화제를 보호하고 지원을 책임져야할 부산시장은 오히려 그들과의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부산국제영화제를 압박하고 결국 집행위원장을 내몰았다.   우리는 14년 부산국제영화제 다이빙벨 상영 이후 더욱 교묘히 진행된 부산시와 감사원을 통한 전방위적인 감사에 대해...

Read More